함께하는 사회문제
Id : Pw : 회원가입

 

 
작성일 : 13-05-09 14:05
X세대와 N세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733  
X세대와 N세대
♣X세대(20세기)

1.뜻

X세대라는 말은 91년 '더 글라스 커플란드'가 'X세대'라는 책을 내면서부터 시작되었는데, eXclusive Generation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소외된 세대'라는 뜻과 X라는 글자가 말해주듯 '무엇인지 알기 어렵다'는 뜻을 갖고 있다. 1961~1981년에 태어난 20~30대로 미국의 경우 8 ,000만명에 달하며 전체 인구의 30%를 차지한다고 한다.

2.특징

(1)이들은 구속이나 관념의 틀에 얽메이지 않고 자유롭게 생각하고 뜻대로 행동한다. 그래서 기성 세대와 조화와 균형을 이루지 못하고 버릇없는 소외된 집단으로 인식되었다.

(2)남에게 무관심하고 미래를 생각하지 않으며,<우리>보다는 <나>만 알고, 오직 순간순간을 즐기는데 몰두한다.

(3)튀는 패션에 대중문화에 열광하며 자기주장이 강하여 충격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N세대(21세기)

1. 뜻

1977년 이후 출생한 23세 아래의 대학생.청소년층을 지칭하는데. 이들은 인터넷으로 대표되는 디지털 환경에서 성장하여, 탈정치적 개인주의와 서구적 리버럴리즘이 몸 속에 자연스레 밴 21세기형 신세대다. N세대라는 용어는 미국의 정보사회학자 돈 탭스콧이 97년에 쓴 저서 ‘디지털의 성장 : 넷세대의 등장(Growingup Disital : The Rise of the Net Generation)'에서 처음 사용하였는데, 앞으로는 N세대가 사회주도층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2.특징

(1)어릴 적부터 디지털문명에 익숙해져 컴퓨터를 능수능란하게 다루는 본격적인 사이버세대로 핸드폰, PCS등을 이용해 통신을 즐긴다. 아날로그매체인 책이나 신문보다는 디지털매체인 통신이나 인터넷을 통해 모든 문화를 수용한다.

이들은 정보화.세계화의 첨병이자 패션.소비의 주역으로 떠받들여지는 반면 이들을 상업적으로 이용하려는 각종 대중매체의 홍수 속에서 뚜렷한 정체성을 확립하지 못한 채 방황하고 있기도 하다.

(2)N세대는 사회적인 변화에 대해 부모들보다 더 능숙하게 대응한다는 점이다.

컴퓨터와 통신,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문화로 무장하고 있는 N세대의 갑작스러운 부상에 대해 아날로그에만 익숙해 있는 기성세대들이 위기감을 느끼고 있으며 세대간의 갈등이 생겨나고 있다.

(3) 컴퓨터에 매달리는 시간이 많다보니 지극히 개인주의로 흐르고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 다른 사람의 얼굴을 마주 보지 못하면서 시간과 거리의 장벽을 뛰어넘어 인터넷빌리지, 즉 사이버커뮤니티에 들어가 가상의 이웃과 사귀게 되면서 실제이웃이나 동료간의 연대감이 희박해진다. 한곳에 정착하지 못하고 가상공간에서 이곳 저곳을 방황하게 되는 것이다.

정치·사회적 관심이 결여된 채 막연한 개인·자유주의로 흘러간다면 n세대는 자칫하면 파시즘적인 체제를 낳을 수도 있다”

(4)"소수의 정보독점자인 ‘테크노 계급’의 독재 아래 n세대 대중 상당수가 사이버 섹스와 게임에 탐닉하며 혼자 생활하는 ‘사이버 룸펜’으로 전락할 가능성도 있다”

♣양자의 비교
X세대(='PANTS’)

N세대(='4N')

1.개인주의(Personal)적이고,

2.재미(Amusement)를 최고의 가치로 여기며,

3.꾸밈없고(Natural),

4.사회활동에 있어 남녀 구분 이없으며(Trans­border),

5.자기애적(Self­love) 성향을 가졌다

1.일상적 삶의 무대인 Network!

모두가 평등한 입장에서수평적 관계망을 오로지 인식과 관심을 같이하는 공동체적 속성으로 뭉치고 흩어지며 무엇을 할 수 있느냐, 즉 실력과 능력이 그들의 보증수표다.

2. iNnovation(혁신)을 즐긴다.

모험과 탐험심이 풍부하고 튀는 아이디어와 풍부한 상상력,창조정신이 남다르다. 다름과 차이를 좋아하고 변화와 혁신을 즐긴다

3.No라고 서슴없이 말하는 세대다.

자신의 성향과 관심, 주장과 의견에 비추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서슴없이 No라는 표현을 솔직하고 직설적으로 표현한다.

4.eNjoy다.

N세대들은 일도 공부도 즐긴다. 일과 놀이, 그리고 공부가 따로 구분되지 않는다. 일하면서 공부하고 공부하면서 일한다.